당뇨망막병증

당뇨병으로 인해 망막의 말초혈관이 손상되어 발생하는 질환으로 대표적인 당뇨 합병증 중 하나입니다. 당뇨병 초기부터 혈당조절을 잘 안 하거나 고혈압 치료가 잘 안 되었을 때 당뇨망막병증의 위험성이 더 높으며, 당뇨병을 오래 앓을수록 당뇨망막병증이 발생할 확률이 더욱 증가하므로 당뇨조절을 잘 하더라도 당뇨 발생 후 15 내지 20년 이상이 지나면 환자의 상당수에서 당뇨망막병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증상

질병이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기에는 컨디션이 나쁘면 시력이 떨어졌다가 컨디션이 좋아지면 시력이 좋아지는 등 몸 상태에 따라 시력이 다르게 느껴집니다. 신생혈관에서 출혈이 생기면 흐릿하게 보이며 시야에 파리나 머리카락같이 움직이는 물체가 있는 듯한 느낌이 들거나 커튼을 친 것처럼 서서히 시야가 가려지는 증상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당뇨황반부종이 생기면 주변보다 중심이 더 흐릿하게 보이는 시력저하가 발생합니다.

경과

당뇨망막병증은 두 눈에 대칭적으로 발생합니다. 크게 두 단계로 분류할 수 있는데 먼저 ‘비증식 당뇨망막병증’은 망막혈관의 구조적 변화가 망막내에 국한되어 나타나는 경우로 이 시기에는 보통 시력이 심하게 저하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더 진행하여 신생혈관이 생기면 ‘증식 당뇨망막병증’으로 분류하고 이 때에는 유리체 출혈, 망막박리, 신생혈관 녹내장이 합병되기도 해서 심한 시력장애와 실명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또한, 모든 시기에 걸쳐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에 부종이 생기는 당뇨황반부종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진단

처음 당뇨병을 진단받았을 때부터 주기적으로 안저검사를 시행해서 망막의 변화를 관찰해야 합니다. 가벼운 비증식 당뇨망막병증의 경우에는 6개월~1년마다 정기적 관찰로 충분하나, 이보다 진행된 비증식 혹은 증식 당뇨망막병증에서는 2개월~4개월 마다 망막검사가 필요합니다. 황반부종이 있는 경우에는 2~3개월마다 망막검사가 필요합니다. 임신 시에는 3개월마다, 또한 출산 후 3개월 이내에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안저촬영

망막을 자세히 보기 위해서 눈의 검은자인 동공을 약으로 확대시키는 산동을 한 후 촬영하는 검사입니다. 망막에 이상이 있는지 살피기 위해 하는 가장 기본적인 검사입니다.

안구광학단층촬영

망막은 10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단면을 촬영하는 검사입니다. 10개층 사이에 발생한 출혈, 부종, 변성, 구멍 등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형광안저촬영

형광조영제를 정맥주사한 뒤에 망막 혈관의 순환을 관찰하는 검사입니다. 안저의 미세한 변화, 혈류의 지연이나 이상, 망막 혈관의 이상 등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치료

약물치료

망막 혈액 순환 개선제나 망막 영양제 등을 꾸준히 복용하여 당뇨망막병증의 진행을 억제하면서 병의 경과를 주기적으로 관찰합니다.

레이저광응고술

레이저 치료는 쉽게 파열되는 신생혈관의 발생 원인인 허혈성 망막을 치료하는 방법으로 당뇨망막병증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 심각한 시력저하를 예방하기 위해 시행합니다. 그러나 1/3 정도의 환자에서는 치료 후에도 병이 계속 진행할 수 있으므로 레이저 치료 후에도 정기적인 경과관찰이 필요합니다.

항체주사

항체주사는 혈관내피성장인자를 차단하여 약해진 망막혈관벽을 회복시켜 황반부종을 예방 및 치료하고, 신생혈관을 퇴행시켜 유리체출혈을 억제합니다. 부분마취로 시행되며 5분이면 시술이 끝나므로 전신 상태가 좋지 못한 환자들도 치료받을 수 있고 더 이상 레이저 치료로 효과를 보기 어려운 환자에게도 적용이 가능합니다.

유리체절제술

당뇨망막병증이 상당히 진행되어 유리체출혈이 발생하거나 망막박리가 있는 경우 등에서 수술이 필요합니다. 최근 도입된 무봉합 유리체절제술 기법을 통하여 수술시간이 줄고 수술 후 환자의 불편감도 감소하였습니다. 혼탁한 유리체를 제거하고 망막에 생긴 새로운 혈관과 주위막을 제거하는 수술입니다. 유리체절제술은 섬세하고 정교한 수술인 만큼 경험이 풍부한 의사에게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경과에 따라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으므로 정기적인 망막검사를 계속 받아야 합니다.

예방

가장 중요한 것은 정기적인 안과 검진입니다. 당뇨 환자는 최소 1년에 1회 안과에서 정밀검사를 받아 조기에 발견해야 합니다. 한번 손상된 망막은 회복이 어려우므로 손상정도가 적을수록 좋은 치료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진행된 망막증을 앓는 환자는 적어도 6개월에 한번 검진을 받아야 하며 시력저하가 느껴지면 즉시 주치의에게 알리셔야 합니다.
혈당을 잘 조절하면 당뇨망막병증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의 초기에 엄격하게 혈당을 조절하는 것이 효과적이며, 한 번 당뇨망막병증이 발생하면 혈당을 조절하여도 당뇨망막병증이 진행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음식의 섭취보다 혈당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또한 걷기운동 등은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되어 당뇨망막병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증식당뇨망막병증의 경우 테니스나 축구 등의 격렬한 운동이나 몸에 힘을 주는 배변, 헬스 등은 신생혈관의 출혈 가능성을 높일 수 있으므로 주치의와 상담하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