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추각막이란?

원추각막(Keratocunus)이란 각막의 일부가 점점 얇아지면서, 원래의 완만한 둥근 모양을 유지하지 못하고 앞쪽으로 돌출되어 나오는 진행성 질환을 의미합니다. 원추각막에 대한 원인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타고난 소인과 환경적 요인, 영양소 불균형등이 종합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만,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지목되는 것은 눈을 비비는 것입니다. 최근에는 라식수술 후 부작용으로 원추각막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다른 말로 각막확장증(Karatoecasia)이라고도 합니다.

 

라식 수술시 각막의 두께를 안전기준 이상 확보하지 않고, 너무 얇게 남겨놓으면, 각막이 원래의 형태를 유지하지 못하고 앞쪽으로 돌출되는 것입니다. 원추각막은 오랫동안 안과 영역의 심각한 난치병으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원추각막의 초기에는 안경이나 콘텍트렌즈를 통해 어느정도 교정이 가능하나, 진행이 많이 되면, 안경이나 콘텍트렌즈를 통한 교정은 불가능하게 되고, 약 30% 정도의 환자에서는 각막의 기능이 완전히 상실되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런 경우 유일한 해결방법은 각막이식(Corneal transplantation)밖에 없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각막이식의 경우, 기증자가 워낙 적어 수술의 기회가 적을 뿐 아니라, 수술도 전신마취하에 이루어지고, 1년이상 면역 억제제를 복용해야 하며, 또 거부반응으로 인한 실패확률도 높기 때문에 이를 효과적으로 대신할 수 있는 수술 방법에 대한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왔습니다.

 

인텍스링, 케라링 등의 각막내 링 삽입술은 이러한 오랜 노력의 결실이라 할 수 있으며, 이 수술방법을 통해, 그동안 손을 쓰지 못하고 지켜 볼 수 밖에 없었던 원추각막의 진행을 근본적으로 억제, 지연시키거나, 오히려 정상 각막의 모양에 가깝게 되돌려 놓을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자외선 교차 결합술이라는 또 하나의 치료 기술이 개발중에 있으며, 안전성만 확보된다면, 각막내 링 삽입술과 함께 적용되어, 원추각막의 치료를 한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저희 밝은안과21에서는 이분야에 있어 끊임 없는 연구를 거듭하고 있으며, 각막이식이 필요할 정도의 심각한 원추각막 및 각막확장증도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교정하고 있습니다.